올리브네[Olive ne]/BnB:Private Triple room(3인실)
올리브네[Olive ne]/BnB:Private Triple room(3인실)
3 huéspedes
1 dormitorio
3 camas
1 baño compartido
3 huéspedes
1 dormitorio
3 camas
1 baño compartido
No se hará ningún cargo de momento

일몰이 유명한 신창풍차해안도로가 있는 제주 서쪽 바닷가위치로 서일주노선버스정류장 앞으로 대중교통이용 또한 편리합니다. 주인장이 공작실겸 작업실공간으로 이용하며 생활하는 공간으로 남는방을 Bed & Breakfast 로 오픈하여 모두모두에게 제주의 생활을 공유하려 합니다.
Brand new, small B&B house, located on west part of Jeju island. Used to run guesthouse (& co-working space) in Hongdae area since 2009 and decide to move down and open more community place than city. Beautiful sunset view just behind of house, you can enjoy walking around this small village and sunset.(+There are one little kitty in our house)

El alojamiento

주인장이 이것저것 시도해보는 작업실겸 공작실로 이용하며 생활하는 작은 뒷마당이 있는 단독주택으로 남는 방한개를 여행자들을 위해 오픈했습니다. 혼자 또는 친구들끼리 느린 여행을 즐기시는분, 친구집에 놀러오는 마음으로 여행오시는 분 환영입니다! 협재와 금능해변이 차로 5분거리에 있으며, 길건너 버스를 이용하여도 10분에서 15분 정도로 해수욕과 피크닉도 할 수 있는 해변으로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물론, 집 뒤 신창풍차해안도로가 바로 위치하고 있어 바닷마을을 거닐고 또 선셋뷰 포인트까지 산책할 수 있습니다.

게스트와 호스트의 경계없이 뒷마당과 옥상, 이용이 가능하며 옥상에서도 물론 선셋 감상을 할 수 있습니다.
대중교통으로 여행 중인 게스트도 제주시, 서귀포시에서 702번 버스로 집과는 몇발자국 떨어져 있지 않은 정류장에 바로 내려 이용할 수 있습니다. 추가로, 올리브네에서 공항으로 바로 이동하신다면 건너편 정류소의 702번이 공항입구에 내려주는 장점도 있습니다.
Welcoming any single travelers or two or three travelers (Small one story house,but there are petty back yard for herb garden and little place for relaxing and roof top as well for good seaview and sunset, you also could yoga or any exercise here !
use our open space [call, Salon de Olive] for working and anything you want to do and very welcoming to share your talent with us or our beautiful neighborhood :)
there are two rooms in this house, one for me and one others for you max. for three people if you are four together, plz let me know if you don't mind to stay extra bed I can offer for with small extra charge.

+ There are one little kitty (Ginger) in our house, normally in my room so it won't be bothering you. However, want to let you know !
아직 3개월이 안된 아기 고양이가 있습니다. 사람의 생활 패턴에 길들이고 있으나 혹여 고양이에 민감하신 분은 이용에 참고 부탁 드려요. 주로 제 방에서 생활하고 있어 지내는데 불편한 부분은 없도록 하겠습니다.

Servicios y zonas comunes

앞 공작실겸 작당실 살롱공간은 오픈 스패이스로 때론 오후의 티타임으로, 소셜다이닝으로, 때때론 워크샵 공간으로도 이용이됩니다 ~ 조식 공간으로도 이용하며 호스트가 직접 만든 특별한 조식으로 제공됩니다! There are common area as a 'Salon de Olive' could have breakfast and afternoon welcome tea time as well. There are Backyard with little garden and rooftop as well to see beautiful west coast Sunset

There are common area as a 'Salon de Olive' could have breakfast and afternoon welcome tea time as well.
There are Backyard with little garden and rooftop as well to see beautiful west coast Sunset

Atención a los huéspedes

very Often and really enjoyed to meet new people.
Also welcoming if you want to share your talents us, feel free to open ~

Otros aspectos destacables

신창풍차해안도로가 있어 해질녘 산책과 드라이브가 좋습니다,
집 옥상또한 바다풍경 및 이용이 가능하십니다 ^^


Servicios
Cocina
Aparcamiento gratuito en las inmediaciones
Internet
Internet inalámbrico (wifi)

Precios
Personas adicionales Sin cargo
Comunícate siempre a través de Airbnb
Para que tus pagos estén protegidos, nunca transfieras dinero ni te comuniques desde fuera de la página o de la aplicación de Airbnb.
Más información

Lugares para dormir
Dormitorio 1
1 cama individual, 1 litera

Normas de la casa
Prohibido fumar
No adecuado o inseguro para niños (0-12 años)
La hora de llegada es flexible
Salida antes de las 10:00
Llegada autónoma con keypad

열린마음

Aspectos que también debes tener en cuenta
Hay zonas comunes que se comparten. - Open space
En la casa viven gatos

Cancelaciones

Funciones de seguridad
Detector de humo
Detector de monóxido de carbono
Botiquín
Extintor de incendios
Pestillo en la puerta del dormitorio

Disponibilidad
Estancia mínima de 1 noche

11 evaluaciones

Veracidad
Comunicación
Limpieza
Ubicación
Llegada
Calidad
Perfil de usuario de Tobby
Agosto de 2017
깨끗하고 동화 속처럼 예뻐요. 버스정류장에서 아주 가까워서 편히 다녔어요. 아침 식사로 만들어주신 빵이 엄청나게 맛있었어요. 고양이도 착하고 예뻐요. 좋은 방 덕분에 잘 쉬고 갑니다 :) Super nice host, cosy beds, yummy breakfast, and cute cat. Greatly recommend.

Perfil de usuario de 민화
Agosto de 2017
사장님이 너무편안하게 해주셔서 좋았어요~~ 3인실이지만 둘이서 갔었는데 3명가도 블편함없을정도였고 구석구석 다 깨끗하고 지내기좋았습니다. 도로 바로옆이라 주소찍으면 찾는데 어렵지 않더라구요. 집이 너무 아기자기 이뻤어용 사장님이 아침 해주셔서 든든하게 아침 먹고 여행다녔습니다 ~ 잘 있다 갑니다♡

Perfil de usuario de 령경
Agosto de 2017
제주 서쪽 여행을 하시는 분들이라면 정말 아기자기하고 편안한 숙소입니당! 저는 3박 4일을 묵었었는데용 주인언니의 감성이 듬뿍 묻어있는 집에서 직접 구워주시는 맛있는 빵! 조식으로 먹고 귀여운 진저(고양이)랑 같이 놀다가 여유있게 여행하기 너무 좋았습니당 다음에 또 꼭 반드시 들릴것이어요 주인언니와 진저의 케미가 엄청났숩니당.. ㅎㅎ

Perfil de usuario de Ji Soo
Julio de 2017
짧은 여행 다니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이었어요. 다음 일정 짜는데 도움도 주시고 따뜻한 배려가 느껴졌습니다. 제주도 가게 된다면 이용 강추드려요

Perfil de usuario de Sung
Julio de 2017
I like this place of Hankyung-Myeon , it have a nice walking sea coast with 22 windmill around this area. also you can see the beautiful sunset and sea view in Olive 's house at the top. They have different arts factory and some history old building can find in this area too. From the airport Gate 1 & 2 ,take the bus no.100 to bus terminal , take another bus no. 702 to the west cost get off at bus stop Hankyung Myeon office, Olive ne guesthouse just next to the Bank less than 5 minute by walk. If possible that can do the bus travel with 702 to the last stop and change the 701 to roundabout the Jeju island by 6 hours to see the different beautiful beac(URL HIDDEN)

Perfil de usuario de Youngeun
Junio de 2017
예쁘고 차분한 숙소를 찾으신다면 아주 좋은 숙소 일것같습니다! 앞에 바로 버스정류장도 있고 조금만 걸어가면 편의점도 있습니다. 주변에 식당도 있지만 제주도 특성상 늦은 저녁시간에는 이용하지 못하는거같아 아쉬웠습니다. 또한 조식이 정말 맛있었습니다

Perfil de usuario de Kelly
Junio de 2017
Spent three nights at Olive ne and felt like I found a hidden gem in the west side of Jeju. A warm welcome with a genuine smile from the host, Olive made me feel like I was staying at my family's house. She prepared a fresh-made cinnamon/ apple muffin as a welcoming present, and it was the best muffin I have ever tried. The common area you can meet as soon as you get into the place, is very beautiful and well decorated with various stuffs from her trip to all over the world. Don't forget to ask her behind story which all items have. You could spend a whole day to listen to her. :-) A nice cozy bed and a fresh-made breakfast (The veggies are from her backyard!) will refresh your day while you are staying there. Finish your day with sunset walking near her place (5mins walk) is highly recommended! You won't regret it for sure. Beautiful beach, Neung-geum and Hyoupjae are very close to her place, so enjoy having a picnic there. (Neung-geum is better for the picnic, since it is a lot quieter!) Easily accessed with the bus (her place is 1 min away from the bus stop!), so very convenient for the travelers who don't drive a car. Ah, last but not the least, Ginger the cat is another charm in Olive ne. You couldn't resist to play with this little kitten if you are a cat lover. ( Even you aren't, STILL!) Definitely will go visit again and hopefully very soon! Thanks, Olive and Ginger. Miss you!

Este anfitrión tiene 4 evaluaciones por otras propiedades.

Ver otras evaluaciones

생활자처럼 여행하는 것을 즐기고 있답니다. 다행히 일을 여행관련해서 일했던지라 곳곳에 친구들이 있어 친구들을 방문하기도 하고, 친구들의 친구들, 가족을 소개받아 또 인연을 만들게 되고 하다보니 이곳저곳에 계속 지내다 온 것 같습니다 !

언어와 그곳의 문화에 관심이 많아 ~ 영화, 작가, 책, 음악 및 다양한 식재료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 만나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로컬시장에 가는 것도 즐기고 그러다 보니 이렇게 에어비앤비도 오픈해 제 공간에서도 늘 여행하는 마음을 느끼려 합니다 !

영화는 French classic 을 좋아하고 , 장 뤽 고다르 영화와 미쉘공드리, 웨슨앤더슨의 팬이랍니다 ( 살짝 영화쪽에 일을 하기도 햇다는 ^^) 음악은 요즘엔 조금 어쿠스틱을 즐겨 듣는것 같습니다. 밴드음악 및 여성 싱어송라이터를 좋아하고 있어, Feist , catpower 음악도 즐기고 있어요 !

음식은 뭐든 좋아합니다.
요즘 제주도에서 살고 있는데 지역 밭에서 수확되는 작물들로 인해 풍요로운 삶을 살게 되었답니다. 이웃들에게 받기고 하고 물물교환처럼 서로 주고 받기도 하며 굉장히 Local life 를 즐기고 있답니다.

게스트와 호스트의 경계가 없이 제 공간을 자유롭게 이용하였으면 좋겠습니다.
제주이면서도 또 제가 경험한 모든 것을 많이 경험하고 갈 수 있도록 이국적이기도 하고 ~

늘 '천천히 걸어라, 그리고 물을 많이 마셔라 !' 라는 좌우명 (?) 이라하긴 뭐하지만 ,, 이런 삶을 추구하고 있답니다.

Idiomas: English, Français, 한국어
Ratio de respuesta: 100%
Tiempo de respuesta: en menos de una hora

El barrio

Anuncios similares